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고객센터
ID PW
 
이름
- -
개인정보동의
제  목 제25회 노무사 면접시험, 응시생 반응 편차 보여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6-10-31
‘무난’ 의견 우세…일부 “까다로운 실무문제 당황”

 



제25회 공인노무사 3차 면접시험이 지난 22일 성동공업고등학교에서 치러진 가운데 응시생들의 반응에 편차가 나타났다.


대다수 응시생들이 “무난했다”고 평한 반면 일부 응시생들은 “까다로운 실무문제에 당황했다”며 상반된 반응을 보인 것.


응시생 A씨는 “질문에 대한 대답을 하면 그와 연계된 후속 질문이 나오기는 했지만 압박이 있다거나 공격적인 느낌을 받지는 못했다”며 “질문도 간단한 지식을 묻는 수준으로 나왔고 개인적인 부분에 대해서는 전혀 묻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 다른 응시생 B씨는 “대답을 아주 잘했다고 자신하는 건 아니지만 질문 자체가 어려웠던 것은 아니다”라며 “면접관도 농담을 건네기도 하고 편안한 분위기에서 면접을 치렀다”고 비슷한 평가를 내렸다.


반면 응시생 C씨는 “실무문제가 너무 어려웠다”며 “예상치 못한 질문에 당황하고 있는 상황에서 면접관 중 한 분이 특히 무뚝뚝하고 엄격한 태도를 보여서 진땀이 났다”고 상반된 응시소감을 전했다.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어떤 조에 배치되느냐에 따라 질문 난이도에서 차이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 면접관에 따른 난이도 차이는 개인적인 견해나 경험 등 인적사항과 관련된 질문이 나오는지, 노동법적 지식이나 실무에 관한 질문 위주로 면접이 진행됐는지 등의 차이도 나타났다. 응시생 1인당 면접시간은 10~15분가량으로 진행됐다.


노동 관련 이슈나 변호사와 노무사간 소송대리권 다툼 등 직역간 갈등에 대한 견해를 묻는 질문이 나온 점도 눈에 띈다.


구체적인 질문 내용을 살펴보면 개인적인 견해나 경험 등에 관련된 것으로는 △공인노무사를 지원한 동기에 대한 질문이 가장 많았다. 그 외에 △노무사 업무를 대하는 자세 △공익적 사업에 대한 지원할 생각이 있는지 △노무사로서 공익에 어떻게 기여할 것인지 △노무사의 진출영역 △노무사가 된 후 어떤 업무를 하고 싶은지 등을 물었다.


△노무사가 다른 자격사보다 비전이 있다고 생각하는지 △노무사와 변호사의 소송대리권을 둘러싼 충돌 등 타 전문자격사와의 관계나 갈등에 관한 질문도 있었다.


지식형 질문으로는 △평균임금 △단체교섭의 종류 △구직급여 △정리해고의 요건 △비정규직 근로자의 유형 △비정규직 근로자의 차별 유형 △비정규직 근로자 차별의 시정방법 △임금피크제 △임금체불 △무기계약직 △하도급 △임금채권최우선 변제 △직장폐쇄의 요건 등에 관한 질문이 제시됐다.

 
 
 
  이전글 :   행정사들, 행정사법 개정안 통과 위해 적극적 행보
  다음글 :   2017년도 국가기술자격검정 시행공고
Untitled Document
교육원소개 | 이용안내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환불규정 | 1:1상담 | 시험일정표 | 파트너전용 | 입금안내 | 고객센터
전화상담:02-455-1518 / 팩스:02-455-0151 / 이메일:aowlr1225@naver.com
상호:다우사회교육원 / 대표: 안보경 / 사업자:102-90-06752 / 개인정보최고책임자 : 김태형
주소:서울시 광진구 중곡동 162-1번지 성학빌딩 3층 / 전화권유:제2011-서울광진-0006호
통신판매:제2008-서울광진-0709 / 서울성동광진교육지원청:원격평생교육시설제118호